코스믹 익스프레스 공략 6 - 델피너스 1~5

코스믹 익스프레스(COSMIC EXPRESS)공략입니다. 코스믹 익스프레스는 우주 열차의 선로를 이어서 외계인들을 태워 원하는 곳에 내릴 수 있도록 선로를 만드는 퍼즐게임입니다. 앱스토어와 구글스토어 모두 올라와 있으니 다운받아서 즐겁게 플레이 해봅시다!


이번 포스팅은 델피너스(Delphinus)지역의 스테이지 1부터 5까지입니다. 델피너스는 돌고래자리라는 뜻이라네요. 저번 포스팅은 작은 곰 자리였는데, 코스믹 익스프레스 내의 별자리가 실제 별자리모양과 같은지 다음에 확인해보고 싶네요. 퍼즐게임이다보니 제가 바로 정답을 내놓으면 또 재미없어하시는 분이 계실 듯 해서, 이 포스팅에서는 사진 간격을 좀 넓게넓게 해서 포스팅할테니 막힐때만 참고하는 용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델피너스 지역, 이제 시작합니다. 함께 클리어해 봅시다. 이렇게 보니 좀 돌고래같이 생긴 것 같기도 하네요.





1번 지역은 역시 쉬운 연습스테이지죠? 슬라임처럼 생긴 초록 외계인이 새로 나왔네요. 참 쉬워보이는 스테이지입니다. 그런데 함정이 있었으니...





자신만만하게 이렇게 이어보겠습니다. 처음 델피너스에 진입하신 분들은 백이면 백 이렇게 잇고 리셋버튼을 누르게 될 것입니다. 저도 그랬구요.





초록이가 타고나면 객석에 체액이 묻어버립니다! 체액이 묻은 객석은 다른 외계인이 탑승거부를 합니다. 보라가 타지 않은 것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한번 초록이가 타고 나면 다른 외계인을 태울 수 없다는 점 알아두세요. 물론 다른 초록이는 잘만 탑니다. 참으로 이기적인 종족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렇게 이어주면 모두가 만족하는 노선이 됩니다. 역으로 생각하면, 항상 다른 종족을 먼저 태운 뒤에 초록이의 순서라고 생각하면 되니 오히려 생각하기는 쉬워질 수 있습니다.





가운데는 주황이부터 지그재그로 하면 셋다 태우고 내려줄 수 있겠네요. 초록이는 그 뒤에 데려다주면 되겠죠?





네 그렇게 하면 됩니다. 참 쉽죠?





주황이 둘을 먼저 데려다주고, 초록이를 집에 데려다주는 노선을 그리면 됩니다. 여기도 참 쉬워보이는군요.





어렵지 않습니다. 초록이의 등장으로 오히려 스테이지가 쉬워진 느낌인데, 저만 그런 거 아니죠? 너무 쉬워서 아무도 읽지 않는 공략이 되어버릴까 걱정입니다. 그렇다고 너무 어려워지면 제가 못깰 것 같아 걱정입니다....





4스테이지입니다. 여긴 참 쉬워보였는데 생각보다 쉽진 않아서 살짝 헤맸네요. 다시 봐도 쉬워보이는데... 





초록이를 마지막에 데려다 주는 코스는 한정적이므로, 거기서부터 생각을 풀어나가니 금방 클리어가 가능했습니다.





이판은 시작부터 좀 멘붕을 했어요. 아니 초록이를 거치지 않고 지나가는 방법이 없는데 어떡하란거지? 하구요. 중앙의 나무를 지나면 체액이 씻겨지나? 하는 생각까지 했었는데, 그냥 한번 아무렇게나 그리고 돌려봤더니 어떻게 하는지 알겠더라구요. 이 스테이지는 객석이 두칸입니다... 지금까지 한칸이었어서 당연히 한 칸인줄 알았는데... 아무튼, 이 스테이지부터 조금씩 난이도가 올라가는 느낌입니다. 본격적인 델피너스 지역의 시작인 듯 합니다.





그래도 5스테이지밖에 안되다보니 금방 깹니다. 안드로메다 지역에서 너무 고생했나봐요. 우르사 마이너에 이어, 델피너스도 금방 클리어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네요.





다음 포스팅은 델피너스 6~10입니다. 델피너스지역은 15스테이지까지 있으니 포스팅 두개만 더 하면 델피너스 지역도 끝납니다. 


이 퍼즐게임은 정답이 하나가 아니니만큼, 혹시 저보다 쉽게 잇는 방법을 찾으신 분께선 언제듯 댓글로 말씀해 주세요. 서로 공유하고 가르쳐주는 즐거운 게임 공략이 되었으면 합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래요!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